• 기아차, 스포티지 1.7 디젤 모델 출시
  • 2015.10.15
  • 신경섭 기자 (sks@sdnn.co.kr)
  •  



    기아자동차는 지난달 출시한 ‘The SUV, 스포티지’ 2.0 디젤 모델에 이어 다운사이징 엔진인 U2 1.7 디젤 엔진을 장착한 ‘The SUV, 스포티지’ 1.7 디젤 모델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아차에 따르면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스포티지 1.7 디젤 모델은 U2 1.7 디젤 엔진에 7단 DCT를 장착해 복합연비 15.0km/ℓ(정부 공동고시 연비 기준, 구연비 기준은 15.8km/ℓ)으로 연비 경쟁력을 확보했다.(2WD, 7단 DCT 기준, 17 타이어 기준)

    또한 최고출력 141마력(ps), 최대토크 34.7kg·m의 주행성능을 확보했으며, 7단 DCT 적용을 통해 응답성과 가속성능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전장 4,480mm, 전폭 1,855mm, 전고 1,635mm의 제원과 일반 강판보다 10% 이상 가벼우면서도 강도는 2배 이상 높은 초고장력 강판(AHSS: Advanced High Strength Steel, 인장강도 60kg/㎟급 이상)을 51% 적용했다.

    스포티지 1.7 디젤 모델의 가격은 ▲트렌디 2,253만 원 ▲노블레스 2,449만 원이며, 기아차는 2.0 디젤 전 트림에서 선택 가능했던 디자인 패키지인 ‘스타일 UP’ 패키지를 1.7 디젤 엔진으로까지 확대했다.

    이에 따라 1.7 디젤 모델 전 트림에 74만 원만 추가하면 ▲18인치 알로이 휠 ▲LED 리어 콤비램프 ▲LED 안개등 ▲LED DRL ▲D컷 스티어링 휠 ▲패들쉬프트 등의 내/외장 디자인 사양을 선택할 수 있다. (2.0 디젤 엔진의 ‘스타일 UP’ 패키지와 일부 구성사양 상이)

    아울러 기아차는 1.7 디젤 모델로 젊은 세대의 다양하고 차별화된 개성표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라디에이터 그릴, 스키드플레이트, 포그램프 커버, 시트, 스티어링 휠 등 내/외장 디자인에 포인트 컬러를 적용한 1.7 모델 전용 칼라 패키지 2종(어반 블루/액티브 오렌지)을 운영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스포티지는 고성능의 2.0 디젤 엔진과 고효율의 1.7 디젤 엔진으로 구분되는 라인업 강화를 통해 고객 선택폭을 넓히기 위해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준중형SUV 시장 성장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메인으로가기